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04)
우리의 체온과 사색 (60)
성처리가 지은 詩 (23)
일상의 BGM (293)
復旦大學 生活과 工夫 (77)
上海의 外國 人民 이야기 (2)
주소없는 사서함 (0)
Diary (82)
Kommentar (27)
Idea Bank (2)
11년 루구후 독서여행 (8)
09년 전남여행 (3)
Coffee break (27)
Voir tous les termes
앙상하지만..
Today's paper
앙상하지만..
Découvrez les nouveautés !
앙상하지만..
All notices
앙상하지만..
À propos du Journal officiel
앙상하지만..
1,018,431 Visitors up to today!
Today 15 hit, Yesterday 17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2.11.25 21:40

11월이 가고, 연말이 저기 어디쯤 서있는 것 같다.

살면서 이런저런 일들이 돌출되지 않을리 만무하지만 

올해는 여러 '관계'에서 오는 은결듬이 유독 도드라진다.

어쩔 도리없는 오해의 배후에는 내 잘못도 은폐되어 있을 것이다.

사랑하고 같이 행복해지려는 것은 그저 연목구어에 불과했던가.

유학생활의 피폐함에서 적첩된 것이란 구실조차 낯이 뜨겁다.

침대에 가만히 누워 모든 것을 격해놓고, 

나지막히 '미안하다'는 말을 전한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요즘 읽거나 예정인 책들
예스24 | 애드온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