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04)
우리의 체온과 사색 (60)
성처리가 지은 詩 (23)
일상의 BGM (293)
復旦大學 生活과 工夫 (77)
上海의 外國 人民 이야기 (2)
주소없는 사서함 (0)
Diary (82)
Kommentar (27)
Idea Bank (2)
11년 루구후 독서여행 (8)
09년 전남여행 (3)
Coffee break (27)
Voir tous les termes
앙상하지만..
Today's paper
앙상하지만..
Découvrez les nouveautés !
앙상하지만..
All notices
앙상하지만..
À propos du Journal officiel
앙상하지만..
1,018,431 Visitors up to today!
Today 15 hit, Yesterday 17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0.12.13 08:32
비(雨)에 겨울이 한창 내리고 있다
아파트 현관 앞에서
파르르 몸을 떨어대는 고양이가 나를 쳐다본다
내가 고양이를 쳐다보는 것이 아니라
고양이가 나를 보고 있는 것이다
주객의 세계가 전도된 것처럼
순간 난 너를 쳐다볼 수 없었다
나에게는 아무런 당참도 흔들림없는 둥치도 없는가
그저 비에 겨울이 내리고 있음만 목도한다
한편 가만히 눈을 감아 심연의 소리에 귀 기울이지만
아무 것도 볼 수 없다
이 대륙의 허공에서 나를 발견할 수 조차 없는가
해가 보고 싶다는, 아니 별이라도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별도 지고 해도 뜨지 않은 이 박명의 시간에
한줌 기댈수도 없는 헛헛한 욕망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요즘 읽거나 예정인 책들
예스24 | 애드온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