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03)
우리의 체온과 사색 (59)
성처리가 지은 詩 (23)
일상의 BGM (293)
復旦大學 生活과 工夫 (77)
上海의 外國 人民 이야기 (2)
주소없는 사서함 (0)
Diary (82)
Kommentar (27)
Idea Bank (2)
11년 루구후 독서여행 (8)
09년 전남여행 (3)
Coffee break (27)
Voir tous les termes
앙상하지만..
Today's paper
앙상하지만..
Découvrez les nouveautés !
앙상하지만..
All notices
앙상하지만..
À propos du Journal officiel
앙상하지만..
995,874 Visitors up to today!
Today 4 hit, Yesterday 193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4.06.30 18:33

작년 2학기부터 강의평가 점수가 널을 뛰고 있다. 작년 2학기에는 같은 과목을 두 개 반 맡았는데 한 반에서는 83점(5점 만점에 4.15점가량), 다른 반에서는 68점(3.4점)을 받았다. 그리고 올해는 두 학교에서 세 과목을 맡았는데 한 학교의 두 과목은 항목별로 평가는 나오는데 점수가 산출되지 않아 잘 모르겠지만, 작년에 받은 평가에 근접한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한 과목의 결과로 대략 멘붕상태이다. 한 사람이 아직 평가에 참여하지 않지만, 대세에 지장이 없다는 상황에 65점(3.25점가량) 정도이다. (3.6점 이하의 강의평가를 받으면 잘린다는 이야기도 있다.) 이 과목은 수업 참여인원도 12명에 지나지 않는데 평소 달리지 않던 주관평가에 5명의 적극적인 참여도 보였다. 좋은 평가를 제외하고 요약하자면 '수업자료를 미리 배포하지 않아 수업을 듣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기말고사를 준비하는 자료를 너무 늦게 나눠줬다.' , '이 수업에 대해 그닥 얻어가는 것이 없어 너무 후회가 된다.' , '(기말고사 자료를 나눠주는 무렵이었던가 농담으로 난독증이란 표현을 쓴 적이 있는 거 같은데) 난독증이란 표현을 쓰기 보다는 모르는 것이 있으면 가르쳐 주는 사람이 스승 아니던가요.'이다.


학교에는 여러 가지 선생의 모습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편이다. 원칙을 준수하는 선생, 욕은 좀 먹더라도 다그치는 선생, 자율적인 선생 등등... 내가 강의를 하는 중국어과는 아무래도 어문학 위주의 수업이 대다수이고, 학생들도 특히 중국어 이외에는 커다란 관심이 없는 편이다. 이런 상황에서 학생들의 학습의욕을 고취하기란 쉽지 않다. 그런 생각에 따라 여러 방안을 수업에 적용하고 실험하는 중이라 할 수 있는데 이런 과정들이 아무래도 학생들에게 낙제점을 받은 모양새다. 



평소에 제아무리 자율적인 수업을 해도 기말고사 한 번 어렵게 내면 학점을 보기 전 평가를 하는 강의평가에서 제대로 된 점수를 얻기란 힘들다는 점을 고려한다 해도 속상함은 어쩔 수 없다. 내 강의에 어떤 문제가 있는 것인가, 교재를 하나 준비해서 그걸 토대로 해야 하는가, PPT를 작성해서 서비스해야 하는가, 평소 수업시간에 딴 짓하는 학생들을 좀 엄하게 대해 수업의 기율을 세워야 하는가, 주간보다 수업의 질이 낮을 수밖에 없는 야간 학생들에게는 요구치를 좀 더 낮춰야 하는 것 아닌가 등 복잡한 생각이 꼬리를 물기 마련이다. 


강의평가가 전부는 아니겠지만, 또 항목에도 문제가 많은 편이지만 반영하지 않을 수도 없다는 것이 평소의 견해이다. 그래서 학생들에게 평가내용을 반영하겠다는 문자를 보냈다. 혹독한 강의평가를 하고 아마 본인들의 예상보다 좋은 학점을 받아서인지 답이 거의 없다. (참고로 이 과목은 15명 이하 과목이라 절대평가였고, 그 반이 처한 여러 환경을 참작하여 실제로 나온 점수보다 몇 단계씩 더 높은 점수를 줬다.) 



강의하는 거 참 어렵다. 그 전에 잘릴지도 모르겠지만...

| 2014.08.04 20:31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14.08.05 19: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요즘 스팸이 계속 달려서 지우는 것도 피곤하네요. 그 와중에 댓글이 있어 봤더니 형이네요. 지방대가 좀 서울권과는 조금 다른 면이 있어서 그런 점들을 신경쓰진 않을 수 없어요. 햇수로는 2년을 했지만 아직 강의 초짜를 벗어나지 못한 것도 있구요.

어찌됐든 걱정해주시는 부분 얼른 준비해서 할게요. 근데 요즘은 정신이 통 없네요. 담 학기 준비도 해야 하고 이래저래 일이 많네요. 톡으로 말씀드릴게요. ㅎㅎ

어학연수는 끝나셨겠네요. 좀 더 시원한 곳으로 여행 한 번 다녀오심이~~~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요즘 읽거나 예정인 책들
예스24 | 애드온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