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04)
우리의 체온과 사색 (60)
성처리가 지은 詩 (23)
일상의 BGM (293)
復旦大學 生活과 工夫 (77)
上海의 外國 人民 이야기 (2)
주소없는 사서함 (0)
Diary (82)
Kommentar (27)
Idea Bank (2)
11년 루구후 독서여행 (8)
09년 전남여행 (3)
Coffee break (27)
Voir tous les termes
앙상하지만..
Today's paper
앙상하지만..
Découvrez les nouveautés !
앙상하지만..
All notices
앙상하지만..
À propos du Journal officiel
앙상하지만..
1,003,314 Visitors up to today!
Today 3 hit, Yesterday 89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3.10.22 14:14

올해 72세의 어머니가 길을 걷다 잎이 빨갛게 물든 이름모를 나무를 보고 "아휴... 예쁘다."라며 연신 감탄사를 날리신다. 그리고 며칠 전에는 조만간 이모들이랑 놀러가는데 입을만한 점퍼가 없다고 툴툴 불평을 늘어놓는다. 이 소리를 듣고 내가 "점퍼 사줄까?"라고 말했다. 이내 어머니 얼굴에 화색이 돈다. 엄마가 엄마가 아니라 한 여자임을 깨닫는 요즘이다. 노총각이 나쁘지 않은 건 이럴 때가 아닌가 싶다.

| 2013.10.23 23:59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Favicon of http://www.zzacnoon.net BlogIcon 비디아 | 2013.10.24 17: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형, 코스는 마음에 드는데 내년에 갈게요~ ㅎㅎ 11월부터는 정말 논문써야 해요. 게다가 11월에 서울, 부산에 한 차례씩 가야할 것 같아 지리산까지 가면 11월 대박날 듯 싶어요. ㅠ.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요즘 읽거나 예정인 책들
예스24 | 애드온2